이문세, 3개월 째 홈레코딩 중인 숲 속의 아지트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문세가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3개월 째 홈레코딩 중이라는 봉평의 아지트를 공개했다.

봉평의 한 숲 속에 있는 아지트는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끊임없이 감탄하게 만들 정도로 아늑하고 정갈했다.

이문세는 “봉평에서 새 앨범 작업 중이다. 비가 오면 부침개 부쳐먹고, 컨디션 좋으면 노래해보고 한다. 늘 꿈에 그렸던 홈 레코딩이다”라고 밝혔다.

잠시 지인으로부터 빌렸다는 아지트에는 최신 컴퓨터에 LP판 등이 구비돼 있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