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문세, “원래는 소심하고 겁도 많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가수 이문세가 “원래는 소심하고 겁도 많다”고 밝혔다.

이문세는 이날 사부로 등장했다. 그는 자신의 ‘아날로그 라이프’를 알리는 첫 단계로 산악 라이딩을 선택했다.

산악 라이딩을 마친 이문세는 멤버들에게 “본래 성격을 극복하기 위해 산악 라이딩에 도전한 것”이라며 “누구나 다치는 건 싫어하지 않나. 아픈 건 아픈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날로그 라이프’의 두 번째 도착지는 이문세가 20년 간 애용해왔다는 한 아지트였다. 그는 그 아지트로 멤버들을 데려가며 핸드폰 사용 금지령을 내리며 자신의 아날로그 라이프로 본격적으로 초대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