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전국 투어 콘서트 ‘LIVE(라이브)’ 울산 공연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

가수 거미가 지난 20일 KBS울산홀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라이브)’ 두 번째 공연을 마쳤다.

거미는 ‘You are my everything’으로 등장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으며 공연을 시작했다. 이어 “거미 콘서트 라이브에 오셔서 감사하다. 이번 전국투어를 시작하고 두 번째 도시인 울산에 왔다. 여러분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즐겨주면 좋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거미는 “저를 부르는 수식어 중에 ‘OST의 여왕’이라는 말이 있다. 오프닝 곡으로 부른 태양의 후예 OST에서 정말 큰 사랑을 주셔서 좋은 계기로 드라마 OST를 부르게 됐고 이번에는 도경수, 남지현 씨의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테마를 불렀다. 다들 너무 좋아해 주셔서 전국 투어에서 처음 라이브로 부르려고 아껴뒀다”고 밝혔다. 이어 ‘지워져’를 열창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또한 거미는 관객들에게 “제 공연을 처음 보시는 건지 궁금하다”라며 묻자, 서울, 여수, 대구 등 다양한 곳에서 거미의 공연을 보고 다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이 손을 들었다.

마지막 곡을 앞두고 거미는 “여러분이 호응도 잘해주셔서 시간이 금방 갔다. 귀한 시간 내서 찾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이 스트레스를 받고 힘드실 때 이렇게 공연에 찾아와서 같이 이야기도 나누고 즐기실 수 있으면 좋겠다. 여러분께 보답하는 의미로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말했다.

거미는 오는 28일 춘천 강원대학교 백령아트센터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LIVE’의 세 번째 공연을 이어나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