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윤동구, 할머니 전화 찬스로 복불복에 반전 선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1박 2일’. 사진제공=KBS2

21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에서 전화 연결된 배우 윤동구 할머니의 활약이 복불복에 놀라운 반전을 선사한다.

이 날 방송은 오프닝에서 식재료 획득까지 전라도~경상도를 넘나드는 이원생중계로 펼쳐진다.

윤동구는 차태현X데프콘과 전남 무안 돼지 팀에 발탁, 재료 획득 미션에 도전하게 된다. 이와 함께 그들 앞에 위풍당당한 자태를 드러낸 것은 땅콩 샌드위치와 된장 샌드위치였다고 한다. 육안으로는 식별하기 어려운 땅콩과 된장 때문에 세 멤버 모두 진땀 흘리며 혼돈에 빠지려던 순간, 벌과 파리가 현장에 날아왔다.

이때 윤동구가 갑자기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두 멤버를 당황하게 했다. 더욱이 “할머니 벌이 된장도 먹나”라는 윤동구의 예상치 못한 질문에 윤동구 할머니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대답으로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윤동구 할머니의 대답은 무엇이었을지는 21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