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일요일 밤 9시 편성 변경 후 오늘(21일) 첫 방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썰전 / 사진제공=JTBC

JTBC ‘썰전’이 일요일 밤 9시로 편성 시간 변경 후, 21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썰전’은 2013년부터 국내외 정치, 사회, 경제 등 폭넓은 주제를 다양한 시각에서 분석해오며 ‘월요일 녹화, 목요일 방송’ 일정으로 제작해왔다.

그러나 오늘 방송부터는 ‘금요일 녹화, 일요일 방송’으로 바꿔, 한층 더 시의성을 강화한 토론으로 한 주간의 뉴스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립유치원 비리 명단 공개 논란, 이재명 경기도지사 스캔들을 포함한 2018년 국정감사 관련 뉴스와 야권 보수대통합 등 한 주를 뜨겁게 달군 정치권 소식을 다뤘다.

또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성과 및 숙명여고 시험 문제 유출 사태로 본 대입제도 문제점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을 펼쳤다.

그리고 세계사 평행이론 코너에서는 함규진 교수, 호사카 유지 교수, 조승연 작가와 함께 최근 불거진 판빙빙 탈세 논란 및 세계의 각종 탈세 문제와 역사 속 세금 관련 갈등 등도 다룬다.

‘썰전’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