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언제나 ‘해맑음’ 장착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임세미 / 사진제공=씨제스

MBC ‘내 뒤에 테리우스’의 임세미가 21일 해맑은 자태로 비타민 매력을 발산했다.

임세미는 극에서 국가 안보를 위해 힘쓰는 엘리트 국정원 요원 ‘유지연’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임세미는 동료 요원으로 같이 출연 중인 성주(라도우 역)와 위장 지부에서 개구진 포즈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시종일관 얼굴에 웃음을 짓고 있어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엿보게 했다. 또한, 임세미는 애교 넘치게 손하트를 날리는가 하면, 활기찬 파이팅 포즈를 취해 인간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번주 방송에서 유지연(임세미)은 자신의 정체와 위장지부가 탄로 나며 ‘킹스백’ 작전에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또한, 진용태(손호준)에게 협박까지 받는 일촉즉발 상황까지 맞이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개를 예고했다.

임세미가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