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신현준 “아내가 화장실 간 사이 박성광이 보고 싶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참시’/ 사진=MBC 방송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신현준이 박성광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신현준과 박성광의 영상통화 사건(?)이 공개됐다.

이날 전현무는 “신현준이 참견인 중 가장 편한 상대가 박성광이냐”며 “성광에게 20번 넘게 영상통화를 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박성광은 “신현준 형님이 갑자기 전화를 해서 ‘해피 스마일’을 해달라고 했다. 사람들이 있는 자리여서 작은 소리로 ‘해피 스마일’이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살려서 해줘’ 라고 부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현준은 “아내가 모유 수유를 한다. 어느날 모유 수유 하지 말고 나랑 술 한잔 하자며 데이트를 신청했다. 오랜만에 마시니까 취했다”며 “아내가 화장실에 갔는데 그 와중에 박성광이 보고 싶더라. 그래서 전화를 했다”고 털어놨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