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정수정, 송승헌 못마땅 “자기가 멋있는 줄 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플레이어’/ 사진=OCN 방송화면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의 정수정이 송승헌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플레이어’에서는 강하리(송승헌)가 유력 대선 후보 김성진의 불법 선거자금 의혹을 파헤쳐보자는 장인규 검사(김원해)의 제안을 거절했다.

강하리는 큰 판에 흥분하는 임병민(이시언), 도진웅(태원석), 차아령(정수정)과 달리 “스케일이 너무 크다”며 극구 반대했다.

장 검사가 당황해하자 임병민은 “저러다 할거다. 일단 돌아가라”라며 안심 시켰고, 차아령은 “버릇이다. 이러면 자기가 멋있는 줄 안다”며 비꼬았다.

장 검사 일행이 돌아간 후 차아령은 “판 큰 거 좋아하지 않느냐. 그냥 하면 안 돼냐”며 다시 한 번 부탁했다.

강하리는 “열심히 해라. 응원하겠다”며 돌아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