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패밀리’ 세정, 인턴 종료 “흠뻑 젖어있다가 가는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빅픽처 패밀리’ 구구단 세정/ 사진=SBS 방송화면

SBS ‘빅픽처 패밀리’에서 인턴으로 활약한 구구단 세정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20일 방송된 ‘빅픽처 패밀리’에서는 세정 인턴의 마지막 퇴근길 모습이 담겼다.

‘빅픽처 패밀리’의 차인표, 박찬호, 류수영, 우효광은 어느덧 마지막 날인 세정에게 선물하기 위해 그녀와 함께 인생샷을 촬영했다.

사진 촬영 후 세정은 “많이 배워 간다”며 돌아섰다. 하지만 발이 떨어지지 않는 듯 연신 “안녕히 계세요”라고 말하며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다.

박찬호는 진짜 가려는 세정에게 “사진값을 내고 가라”며 농담을 건넸다. 그 순간 사진관 옆에 있던 파라솔까지 쓰러지며 세정을 못 가게 붙들었다.

세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깊이가 달랐다. 이 시간에 흠뻑 젖어있다가 가는 기분이다. 너무 좋았다”라며 “사실 살면서 사진을 찍고, 인생샷 까지는 충분히 할 수 있었는데 나눈 적은 많이 없었다. 찍혔던 사진, 찍었던 사진 모두를 나눌 수 있고 공감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예쁜 동생으로 대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