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윤민수”… ‘불후의 명곡’ 영지, 폭발적인 가창력 ‘잊게 해 주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영지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과시했다.

20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작사-작곡가 고(故) 김중순 편으로 꾸며졌다. 김소현-손준호 부부, 영지, 듀에토, 홍경민, 몽니, 로맨틱펀치가 출연해 경연을 펼쳤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등장한 팔색조 디바 영지는 김중순이 작사한 장계현과 템페스트의 ‘잊게 해 주오’를 선곡해 열창했다. 샌드 아트 퍼포먼스와 함께 사랑처럼 깊어진 아픔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특히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애절함을 극대화 시키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영지의 무대를 본 팝페라 듀오 듀에토는 “여자 윤민수를 보는 느낌”이라며 가창력을 칭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