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분위기”… ‘플레이어’ 또 다른 악역 왕지혜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플레이어’ 왕지혜/ 사진제공=OCN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에 새로운 악역이 등장한다. 배우 왕지혜다.

20일 방송되는 ‘플레이어’에서는 왕지혜가 극 중 유력 대선 후보의 아내 류현자로 등장해 강력한 존재감을 뿜어낸다.

범죄수익환수팀의 두 번째 타깃이 된 대권 후보를 향한 응징의 판도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유력 대선 후보인 타깃과 아직까지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정치 컨설턴트 ‘그 사람’이 연관관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은 남다른 욕망을 가진 류현자의 눈빛을 느낄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공개된 예고에서 강하리(송승헌)는 “더 확실한 증거가 있어야 돼. 빼도 박도 못한 더 확실한 증거”라며 작전에 돌입했다. 이어 “힘없는 사람 무시하고 깔아 내리는 거, 지 멋대로 세상 주물럭거리는 거. 더 이상 못하게 해야죠. 진실은 꼭 밝혀질겁니다”라며 선포하며 승부수를 건 그는 오늘(20일) 방송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까.

어떤 타깃에도 굴하지 않고 플레이어들만의 방식으로 응징을 이어나고 있는 범죄수익환수 팀. 그리고 이들의 작전에 든든한 파트너가 되어주는 장인규 검사(김원해). 여기에 새로운 악역의 등판까지. 쫄깃한 전개가 기대되는 ‘플레이어’는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