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폭발”… ‘미스 마’ 김윤진 vs 정웅인 ‘일촉즉발’ 대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 마’ 김윤진 VS 정웅인/ 사진제공=SBS

SBS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 김윤진과 정웅인이 강렬하게 대립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미스 마, 복수의 여신’ 9~12회에는 미스 마(김윤진 분)가 딸 살해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면서 한태규(정웅인 분)와 팽팽하게 대립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미스 마의 딸 장민서(이예원 분)가 유괴 될 당시, 남편 장철민(송영규 분)의 심각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무지개 마을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 최만식(박윤희 분)이 미스 마에게 건넨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통해 과거 민서 살해 사건에 숨겨진 이야기가 있었음을 예상케 했다.

오늘 방송되는 9~12회에서는 드디어 정체를 드러낸 미스 마 딸 살해 사건의 목격자 이정희(윤해영 분)를 둘러싼 새로운 사건이 무지개 마을에 발생하면서 또다시 혼란에 휩싸일 예정이다.

또한 미스 마가 이정희와의 대면 이후 한태규에게 듣게 되는 충격적인 사실을 통해 딸을 죽인 진범에 대한 미스터리가 증폭되며 긴장감을 더할 전망.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오늘(20일) 오후 9시 5분에 9~12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