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강수진 “꼬리뼈 부러진 사실 10년 뒤에 알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화의 희열’ 강수진/ 사진제공=KBS

KBS2 ‘대화의 희열’에 발레리나 강수진이 출연한다.

‘대화의 희열’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과 사석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토크쇼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 7회에서는 한국 발레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강수진을 만난다. 강수진은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로 인생 1막을 마치고, 현재는 국립발레단 예술 감독으로 인생 2막을 열며 지치지 않는 열정의 불꽃을 태우고 있다.

발레리나 강수진 하면 떠오르는 것이 상처투성이 발이다. 남편이 촬영한 강수진의 발 사진 한 장은 큰 화제를 모았다. 발 사진을 통해 강수진이 얼마나 혹독한 연습으로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올랐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었기 때문.

이날 강수진은 “나는 노력파다”라고 말하며 발레를 위한 노력과 연습에 몰입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강수진은 “한 번은 꼬리뼈가 부러진 것을 10년 뒤에나 알았다”고 밝혀 출연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제가 생각해도 제가 독한 것 같다”며 오직 발레를 위해 열중했던 일화를 풀어놓았다.

이와 관련 다니엘은 강수진의 별명인 ‘강철 나비’에 대해 언급하며 무대 위 나비 같은 모습과 강인한 의지에 대한 감탄했다. 타지에서 인정 받기 위해 강수진은 얼마나 연습을 했을까. 그 기다림 조차 발레를 즐기며 연습했다는 ‘강철 나비’ 강수진의 인생이야기가 어떤 울림을 전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화의 희열’ 7회는 20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