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 피범벅 드레스 ‘혼비백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인룸’ 김희선/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의 김희선이 붉은 피로 얼룩진 새하얀 드레스 차림의 충격적 비주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나인룸’ 제작진은 20일 5회 방송을 앞두고 김희선(장화사 역)의 피범벅 드레스 차림의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 김희선의 하얀 실크 드레스 위에 잔뜩 묻은 핏자국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머리가 마구 헝클어진 김희선은 눈빛에 초점을 잃은 채 완전히 넋이 나간 표정을 짓고 있다. 더욱이 김희선의 드레스 이외에도 손발이 모두 피로 적셔져 있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김희선은 혈흔이 낭자한 주변 현장을 발견하고서는 소스라치게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이힐마저 벗겨져 있는 그가 혼비백산 휴대폰을 들고 어딘가로 다급하게 전화를 걸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그의 얼굴에 잔뜩 서려있는 두려움이 현장의 급박함을 고스란히 전달함과 동시에 긴장감을 극도로 끌어올린다.

김희선의 ‘피 드레스’ 사건은 더욱 충격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현장을 담아내기 위해 모든 스태프들이 힘을 합친 가운데, 장장 3일에 걸쳐 진행됐다. 이에 김희선은 극한의 감정을 유지하며 연기 투혼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뛰고 구르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생동감 넘치는 장면을 만들어내 스태프들에게 찬사를 받았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상승된다.

제작진은 “극중 장화사는 혼자서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에 직면하게 될 예정이다. 장화사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그가 왜 피로 물든 드레스를 입고 있는 것인지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나인룸’은 오늘 20일 오후 9시에 5화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