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상·김현철 vs 남우현·유아, 선후배 추리 대결 ‘팽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다섯 번째 방어전을 준비하는 가왕 ‘동막골 소녀’에게 4인의 복면 가수들이 도전장을 내민다.

준결승에 진출한 복면 가수들의 화려한 무대가 시선을 사로잡은 가운데, 연예인 판정단은 자존심을 건 추리 대전을 펼친다. 작곡가, 음악 프로듀서 등 전문 음악인 군단과 아이돌이 팽팽하게 맞서며 저마다의 추리력을 뽐낸다.

이날 한 복면 가수의 무대를 지켜본 윤상, 김현철 등 전문 음악인 군단은 “노래에 원숙미가 있다” “일부러 정체를 숨기기 위해 어린 느낌을 주고 있다!”라며 복면 가수를 ‘베테랑’으로 추리했다.

그러나 현역 아이돌 남우현, 유아는 “기본기가 탄탄한 걸 보니 연습생 생활을 차근차근 거친 프로 아이돌이다” “카메라에 어떻게 하면 예쁘게 나오는지 확실히 알고 있다” 등 자신감 넘치는 발언으로 ‘프로 아이돌 감별사’의 면모를 뽐냈다. 과연 음악계 선후배들의 자존심을 건 팽팽한 추리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큰 관심이 모인다.

남우현은 또 한 복면 가수의 개인기를 지켜본 후 “내가 진짜 리얼로 해봐도 되나”라며 무대에 올라 가뿐히 그의 개인기를 따라해 팔방미남의 끼를 뽐내기도 했다.

복면 가수만큼이나 매력 넘치는 연예인 판정단들의 활약은 일요일(21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함께 즐길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