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전문’ 허성태, MBC ‘이몽’ 합류…이요원·유지태와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허성태/ 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 출연을 확정했다.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 분)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극 중 허성태는 조선인 태생이지만 가난과 차별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본 경찰이 된 ‘마쓰우라’ 역을 맡았다. 마쓰우라는 뛰어난 관찰력과 언변, 그리고 악랄함까지 갖춘 수사관으로 ‘의열단’ 단장 김원봉을 잡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

허성태는 그동안 KBS ‘마녀의 법정’에 이어 tvN ‘크로스’,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을 통해 같은 악역이지만 매번 새로운 모습으로 선 굵은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몽’에서도 악역 캐릭터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 그가 다시 한 번 새로운 악역사(史)를 쓸 것으로 보여진다.

허성태를 비롯한 유지태, 이요원, 임주환, 이해영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모으는 ‘이몽’은 내년 5월 초 방송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