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X신소율 ‘늦여름’, 여름을 추억케 하는 선선한 멜로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임원희(왼쪽부터), 신소율, 조성규 감독, 정연주, 전석호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늦여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원희가 ‘짠내’는 잠시 접어두고 신소율과 함께 잔잔한 감성의 멜로 영화 ‘늦여름’으로 돌아왔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들이 여행을 하는 듯한 행복을 선사한다.

‘늦여름’은 제주도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정봉(임원희)과 성혜(신소율) 부부 앞에, 뜻밖의 손님들이 찾아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로맨스 소동극.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늦여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성규 감독과 배우 임원희, 신소율, 전석호, 정연주가 참석했다.

조성규 감독은 “영화에 등장하는 실제 게스트하우스로 혼자 여행을 간 적 있다. 부부가 집을 지어 운영하는 곳”이라며 “머무는 며칠 동안 많은 생각을 했고, 그 때 가졌던 (인간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영화로 풀게 됐다”고 소개했다. 영화에서는 서핑이 주요한 소재로 등장한다. 조 감독은 “서핑 강사들이 강습 후에 석양이 지는 수평선 뒤로 파도를 기다리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서핑을 소재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열린 결말에 대한 물음에 “완전히 마무리되면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극 중 인물들이 또 누구를 만나서 어떤 새로운 일을 겪게 될지, 스스로에게도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열린 결말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배우 임원희는 ‘늦여름’에서 아내와 함께 제주도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정봉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원희는 어떤 사건을 계기로 직장을 그만 두고 무작정 인도로 떠난 정봉 역을 맡았다. 인도에서 지금의 아내 성혜(신소율)를 만난다. 임원희는 “여행에서 만나는 로맨스를 누구나 꿈꾸지만 저는 그런 경험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비슷한 경험으로 “강원도 휴게소에서 어떤 여성이 갑자기 제 차에 타서 순간 설렜는데, 차를 잘못 탄 거였다”고 덧붙였다.

임원희는 그 동안 주로 코믹한 연기를 선보였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신소율과 부부로 등장해 멜로 연기를 선보인다. 그는 “본격 멜로는 아니지만 소소하고 잔잔한 멜로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극 중 아내로 나오는 소율 씨가 사랑스럽게 저를 봐주고, 저도 사랑스럽게 보려고 했다. 극 중 과거 썸을 탔던 여성도 만나는데, 그 설렘도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늦여름’에서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여자 성혜 역을 맡은 배우 신소율.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소율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여자 성혜로 분했다. 그는 “성혜를 연기하면서 나도 성혜처럼 자유로운 면모를 가졌다는 걸 느꼈다”며 “촬영분이 없어도 성혜의 의상을 입고 지내면서 캐릭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제주도에서 영화를 촬영하면서 여행의 재미를 알았다”고 덧붙였다.

극 중 인구(전석호)는 결혼한 성혜를 찾아와 왜 훌쩍 떠나버렸냐고 다그친다. 신소율은 “임원희는 애정과 사랑으로 평생을 함께 해야 할 사람으로 대했고, 전석호는 잊고 싶은 사람으로 대했다”고 말했다.

정연주,늦여름

‘늦여름’에서 채윤 역을 맡은 배우 정연주가 영화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연주는 정봉의 과거 직장 후배 채윤을 맡았다. 채윤은 인구와 점점 미묘한 분위기가 연출된다. 이에 대해 “(제주도를 떠나) 완도에서 썸은 타지만 그냥 친한 소울메이트가 됐을 것 같다”고 상상력을 발휘했다. 또한 함께 영화를 촬영한 임원희가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짠내를 풍기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임원희가 골동품을 좋아하는 내용의 방송을 봤다”며 “제주도에서 촬영할 때도 옛날 물건들에 관심을 가지는 걸 봤다. 동심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석호는 성혜의 과거 애인 인구를 연기했다. 그는 영화처럼 실제로 여자친구가 갑자기 사라졌다면 어떻게 했을 것 같냐는 물음에 “20대였다면 따라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련이 남았다기보다 왜 사라졌을지 궁금해서 못 참을 것 같다”며 “평소 SNS를 잘 안 해서 영화처럼 SNS로 찾지는 못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배우 전석호는 ‘늦여름’에서 성혜의 과거 애인 인구를 연기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원희는 “가을 하늘의 아름다운 구름을 보면 달콤한 솜사탕 같다고 느끼지 않나. ‘늦여름’도 이 세상이 행복하다는 것을 말해주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또한 “호흡이 빠르진 않지만, 옆에 있는 사람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고 그 사람을 더 사랑하게 만드는 영화”라고 말했다. 전석호는 “영화를 통해 잠깐이나마 여행의 기분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늦여름’은 지난 4일부터 열렸던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돼 소개됐으며,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