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더 이스트라이트 폭언·폭행 無…명예훼손 적극 대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겸 총괄 프로듀서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겸 총괄 프로듀서가 소속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의 폭언·폭행 피해 주장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김 회장은 19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며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더 이스트라이트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부덕함을 통감하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석철 군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1년 4개월 전 멤버들의 폭행 피해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처럼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며 “어제도 밝혔듯, 지난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들을 발굴해 오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또한 이 회장은 “잘못과 불찰에 대해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모든 의혹에 대해서도 정직한 태도로 마주해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하지만 남아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과장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논란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은 팀을 대표해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와 김창환 회장으로부터 4년 동안 상습적인 폭행 및 폭언에 시달렸다고 고발했다.

[공식입장 전문]

더 이스트라이트의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회장 겸 총괄프로듀서인 김창환입니다.

먼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더 이스트라이트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제 부덕함을 통감하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석철군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1년 4개월 전 멤버들의 폭행 피해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처럼 너무나 가슴이 아팠습니다. 하지만, 어제도 밝혔듯이 제가 지난 근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들을 발굴해오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저의 잘못과 불찰에 대해서 주시는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모든 의혹에 대해서도 정직한 태도로 마주하여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남아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과장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논란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8년 10월 19일 김창환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