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흉 진단’ 신현수, 몸 회복 후 ‘열두밤’ 촬영 전념할 예정(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현수,열두밤

배우 신현수/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신현수가 19일 수술로 인해 드라마 촬영 일정을 취소하고 휴식을 취한다.

신현수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신현수가 이날 새벽 급하게 병원에 이송돼 기흉 진단을 받았다”며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현수는 몸을 회복한 이후에는 드라마 촬영에 복귀할 예정이다.

신현수는 현재 한승연과 함께 채널A ‘열두밤’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윌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윌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배우 신현수씨의 건강 상태와 관련한 공식 입장 전해드립니다.

오늘(19일) 새벽 신현수씨가 급하게 병원에 이송이 됐고, ‘기흉’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해 금일 간단한 수술을 마쳤으며,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수술 후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에 따라 신현수씨는 금주 예정돼 있던 드라마 촬영 스케줄을 취소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할 예정입니다.

몸이 회복된 후에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 복귀해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걱정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배우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빠른 회복과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