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별에서 왔니’ 최화정 “크리에이터 ‘합방’ 콘텐츠로 먹방, 가장 자신있는 분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어느 별에서 왔니?’ 티저 영상 캡처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어느 별에서 왔니?’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29일 처음 방송되는 ‘어느 별에서 왔니?’는 최화정, 조우종, 붐, 샘 오취리, 개그맨 김영희의 어머니인 권인숙이 MC로 출연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MC들의 거침없는 입담이 예고됐다. 영상 속에서 메인MC 최화정은 “나에게 가장 잘 어울릴 것 같은 ‘합방’ 콘텐츠는 먹방”이라며 “내가 가장 자신 있는 분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연예계 대표 대식가중 한 명이다. 별명이 ‘요지’(이쑤시개)다”라고 했다. 

그러자 방송인 샘 오취리는 “누나가 대식가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 그나저나 나는 ‘요지’같은 일본어를 잘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어느 별에서 왔니?’는 온라인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크리에이터의 일상과 콘텐츠 제작 과정 등을 공개하는 프로그램이다. 크리에이터와 연예인 게스트의 ‘합방’을 통해 특별한 협업 콘텐츠도 제작할 계획이다. 일부 크리에이터의 고정 출연이 아니라 매회 새로운 인물을 소개할 예정이다.

‘어느 별에서 왔니?’는 오는 29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