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 임원희 “신소율과 잔잔한 멜로 연기 좋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임원희,늦여름

배우 임원희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늦여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원희가 영화 ‘늦여름’에서 신소율과 멜로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늦여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조성규 감독과 배우 임원희, 신소율, 전석호가 참석했다.

임원희는 어떤 사건을 계기로 직장을 그만 두고 무작정 인도로 떠난 정봉 역을 맡았다. 인도에서 지금의 아내 성혜를 만난다. 임원희는 “여행에서 만나는 로맨스를 누구나 꿈꾸지만 저는 그런 경험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비슷한 경험으로 “강원도 휴게소에서 어떤 여성이 갑자기 제 차에 타서 순간 설렜는데, 차를 잘못 탄 거였다”고 덧붙였다.

임원희는 그 동안 주로 코믹한 연기를 선보였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신소율과 부부로 등장해 멜로 연기를 선보인다. 그는 “본격 멜로는 아니지만 소소하고 잔잔한 멜로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극 중 아내로 나오는 소율 씨가 사랑스럽게 저를 봐주고, 저도 사랑스럽게 보려고 했다. 과거 썸을 탔던 여성도 만나는데, 그 설렘도 좋았다”고 말했다.

‘늦여름’은 제주도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정봉(임원희)와 성혜(신소율) 부부 앞에, 뜻밖의 손님들이 찾아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로맨스 소동극.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