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차인표 “젊은 친구들 문화, 우리가 먼저 배워야 해…힙합 배우고 있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차인표/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차인표가 MBC 새 예능 ‘궁민남편’ 출연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궁민남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차인표는 “(프로그램을 통해) 젊은 친구들과 소통하는 장을 만드는 게 내 목표다. 첫번째 도전은 ‘힙합 배우기’다. 젊은이들의 문화를 우리가 배우면서 소통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보려고했다”고 했다. 

또한 그는 “우리가 우리 자리에 젊은 친구들을 오라고 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가야한다고 생각했다. 힙합은 우리의 장기 프로젝트다. 열심히 멤버들과 랩을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차인표는 “김용만의 경우 ‘일밤’의 전성기를 누린 인물이다. 이번에 ‘일밤’의 시청률이 회복되지 않으면 은퇴를 하게될까봐 걱정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자리에서 일어나 랩을 하며 프로그램에 임하는 열정을 선보이기도 했다. “힙합하려고 나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궁민남편’은 차인표, 김용만, 권오중, 안정환, 조태관  연예계 대표 남편들이 일상을 떠나 로망을 하나씩 실현해나가는 내용을 담는다. ‘일밤’의 새 예능프로그램이다. 오는 21일 오후 6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