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진심이 닿다’…이동욱X유인나, 2년 만에 재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사진제공= 스타쉽엔터테인먼트(킹콩 by 스타쉽), 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동욱과 유인나가 tvN 새 드라마 ‘진심이 닿다’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진심이 닿다’는 잘 나가는 변호사와 그의 비서로 위장 취업한, 한때 잘 나갔던 한류여신의 꽁냥꽁냥 법정 로맨스로 2019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동욱과 유인나의 출연 소식이 전해져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동욱은 ‘잘 나가는 변호사’ 권정록 역을, 유인나는 ‘전직 한류 여신, 현직 로펌 인턴 비서’ 오진심 역을 맡았다.

드라마 ‘도깨비’ ‘라이프’ 등 장르를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이동욱이 ‘로코’로 컴백했다. 이동욱이 연기하는 권정록은 일하는 태도를 중요시하고 자신의 일터를 신성시하는 워커홀릭 변호사로, 로펌 내 승소율과 클라이언트의 신뢰도 모두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완벽한 남자다. 특히 이동욱의 훤칠한 비주얼과 우월한 매력이 권정록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기대감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이동욱은 권정록의 숨겨진 반전 매력을 통해 여심을 뒤흔들 예정이다.

‘로코 여신’ 유인나의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유인나가 연기하는 오진심은 한류여신 오윤서에서 스캔들로 인해 잠정 은퇴 당한(?) 여배우. 화려한 복귀와 ‘기승전 발연기’라는 오명을 씻기 위해 잘 나가는 변호사 권정록의 비서로 위장 취업하게 되는 인물이다. 특히 모든 상황을 드라마의 한 장면으로 치환해 버리는 ‘현실감각 제로’ 캐릭터로, 청순 폭발 미모 뒤에 백치미를 넘어선 엉뚱함을 숨기고 있다. 이에 과즙미부터 백치미까지 유인나표 ‘러블리’ 매력을 ‘진심이 닿다’에서 모두 만날 수 있을 전망.

tvN ‘식샤를 합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했던 박준화 감독과 이동욱·유인나의 조합으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맞춤옷을 입은 듯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이동욱·유인나의 케미스트리와 이를 더욱 설레게 만들 박준화 감독의 ‘로코 만렙’ 연출력이 폭발적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진심이 닿다’는 2019년 1월 중에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