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곽윤기X정세운, 뜨거운 브로맨스 과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정세운, 곽윤기/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서 뜨거운 브로맨스를 보여준 곽윤기와 정세운이 19일 방송에서는 ‘생존 스킨십’을 선보인다.

정세운은 탐사 도중 배고픔 끝에 바나나 나무를 발견했다. 하지만 아무리 점프해도 자신의 키보다 한참 높은 바나나를 따기 쉽지 않았다. 이에 ‘세운바라기’ 곽윤기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목마 태워 줄까?”라며 나섰다.

족장 김병만은 ‘국가대표’ 쇼트트랙 팀의 맏형다운 단련된 하체의 힘으로 정세운을 가볍게 들어 올리는 곽윤기를 부러워했다. 김병만은 “(곽윤기의 허벅지를) 집에 가져가고 싶다”며 탐냈다. 곽윤기는 탄탄한 허벅지로 숨겨진 야성미를 유감없이 내보이기도 했다.

정글을 뒤흔든 ‘新브로맨스’ 탄생, 가을바람을 타고 온 곽윤기·정세운의 ‘핑크빛 탐사’는 19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