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내가 연기 했지만 심장 쫄깃…혼자 못 볼 것 같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도어락’ 공효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공효진이 영화 ‘도어락’에서 낯선 자의 침입으로 공포에 질려가는 ‘경민’ 역을 맡아 스릴러퀸으로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도어락’은 열려있는 도어락,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 공포를 담은 스릴러. 최근 시리즈 예고편 1탄 ‘놈의 흔적’ 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폭발적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영화 ‘싱글라이더’ ‘고령화 가족’ ‘러브픽션’ ‘미쓰 홍당무’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괜찮아, 사랑이야’ ‘파스타’ 등 로맨스부터 코미디까지 장르불문,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온 배우 공효진이 ‘미씽: 사라진 여자'(2016)에 이어 현실공포 스릴러 ‘도어락’으로 돌아온다.

공효진은 ‘미씽: 사라진 여자’에서 아이를 잃은 중국인 보모 ‘한매’ 역을 통해 미스터리하고 섬뜩해 보이는 인물 속에 감춰진 모성애의 아픔을 표현해내며 열연을 펼쳐 제37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소름 돋는 연기력과 깊은 캐릭터 이해력으로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스릴러퀸의 면모를 선보였다.

‘도어락’에서는 은행원으로 근무하는 평범한 30대 직장인 경민 역을 맡아 실체를 알 수 없는 낯선 자에게 쫓기는 인물의 섬세한 감정을 연기할 예정이다. 특히 공효진은 혼자 사는 원룸에서 누군가의 침입 흔적을 발견하고,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인물의 모습을 누구보다 현실감 넘치게 소화해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공효진은 “공포를 느끼는 인물의 감정을 단 한 장면도 놓치지 않기 위해 굉장히 집중했다”며 “내가 연기했지만 심장이 쫄깃쫄깃해질 정도로 긴장 돼 혼자 못 볼 것 같은 작품”이라고 밝혔다.

‘도어락’에서 항상 경민의 곁을 지켜주는 절친 효주 역으로 호흡을 맞춘 김예원은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존경심이 들 때가 많았다.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본받고 싶은 선배”라며 공효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권 감독은 “공효진은 일상적이고 평범한 장면까지 새롭게 만드는 능력을 가졌다. 굉장히 디테일하면서 창의적인 배우”라며 극찬했다.

‘도어락’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