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국민 공감”… ‘나 혼자 산다’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선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MBC 간판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올해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는 한국광고주협회가 주관하는 2018년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의 연예오락부문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한국광고주협회는 “‘나 혼자 산다’는 싱글 남녀의 라이프스타일을 조망함으로써 1인 가구가 늘어나는 시대상과 변화를 재치 있게 풀어냈다. 온 국민이 공감하며 유쾌하게 즐겨 볼 수 있는 내용으로 제작돼  인기를 얻고 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2013년부터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전현무, 박나래, 한혜진, 이시언, 기안84, 헨리 등 고정 출연진 외에도 매회 다른 게스트가 출연해 새로움을 더하고 있다. 특히 출연자들의 다채로운 에피소드와 진정성 담긴 일상이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이끌어내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2049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18년 10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 평판 조사에서도 1위를 차지한데 이어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순위에서도 6개월 연속 상위권을 유지하는 등 명불허전 예능 왕좌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은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건전하고 유익한 프로그램, 그리고 시청률이 높으면서 광고 효과가 좋은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한국광고주협회 회원사들의 투표와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좋은 프로그램상의 시상은 오는 25일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2018 한국광고주대회 광고주의 밤’ 행사에서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