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소희 “볼빨간사춘기, 동생처럼 편하게 대해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희 쇼케이스

그룹 엘리스 소희가 18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첫 번째 솔로 싱글 음반 ‘허리 업(Hurry Up)’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곡을 선물해준 볼빨간사춘기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솔로 가수로 나선 그룹 엘리스(ELRIS) 소희가 18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싱글 음반 ‘허리 업(Hurry Up)’의 쇼케이스에서 이 같이 말했다.

2016년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6’를 통해 얼굴을 알린 소희는 지난해 5인조 걸그룹 엘리스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그룹 활동으로는 청순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 솔로 음반을 통해서는 화려하고 섹시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되는 ‘허리 업’은 여성듀오 볼빨간사춘기가 작사·작곡했고 피처링까지 맡았다. 볼빨간사춘기가 처음으로 다른 가수에게 선물한 곡이다.

소희는 “자동차 안에서 항상 볼빨간사춘기의 노래를 들었다. 정말 좋아한다. 이번에 곡 선물을 받게 돼 기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녹음 시간도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끝났다. 2시간 만에 마쳐서 ‘잘 못한 게 아닐까?’ 걱정했는데 볼빨간사춘기 선배님들이 ‘정말 잘했다’고 칭찬해줘서 기분 좋았다. 나를 동생처럼 편하게 대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리 업’은 청량한 분위기로, 좋아하는 이성에게 사랑을 표현해달라는 마음을 녹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