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X신현수 로맨스에 더해진 감각적 영상美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채널A ‘열두밤’ 영상 캡쳐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이 아름다운 영상미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채널A에서 6년 만에 재개한 드라마의 첫 스타트를 끊은 ‘열두밤’은 1회부터 청춘들의 공감 어린 사연과 운명적 만남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특히 이 이야기를 아름다운 영상미로 담아내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1회는 2018년 현재 시점의 한유경(한승연 분)과 차현오(신현수 분)의 재회를 담은 프롤로그로 시작됐다.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다른 시점을 다루는 ‘열두밤’만의 독특한 구성을 활용해 건너편 길가에 선 둘이 이윽고 상대방을 알아채고 다가서는 순간을 섬세하게 담아내 이들의 사연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후 2010년, 스물다섯의 두 사람이 각각 뉴욕과 도쿄에서 서울로 불시착하게 되면서 ‘낯선 서울’의 면모를 담아냈다. 이들이 숙소를 찾기 위해 배회하는 모습에서 도심의 바쁜 일상은 공감 지수를 배가시켰다. 청량한 초록빛으로 가득한 북촌마을의 정경은 따뜻함을 전했다.

한유경이 필름 카메라를 들고 서울 곳곳을 돌아다닐 때에는 살랑이는 바람에 흩날리는 머리카락과 초점을 맞추는 섬세한 손끝까지 포착했다. 그녀가 뷰파인더로 보는 세상도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마치 프롤로그를 연상시키듯 또 다시 횡단보도에서 스쳐지나간 만남 역시 두근거림을 선사했다. 놀라움이 스치는 그녀의 눈빛과 싱그러운 미소로 화답하는 그의 묘한 행동이 천천히 그려지며 숨을 고르게 했다.

성곽길 장면은 감탄을 자아냈다. 주황빛 석양으로 물든 아름다운 풍경은 물론 서로를 마주한 한유경과 차현오의 일렁이는 눈빛이 아련한 분위기에 함께 녹아들었다.

‘열두밤’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