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딘딘, ‘두 앤 두’에서 절정의 랩을 해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FT아일랜드의 보컬 이홍기가 “Mnet ‘프로듀스48’을 하면서 치타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제일라아트홀에서 열린 이홍기의 두 번째 솔로 앨범 ‘DO n DO'(이하 ‘두 앤 두’)’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두 앤 두’는 이홍기가 3년 만에 발매하는 솔로 앨범이다. 이 앨범에는 이홍기의 다양한 음악 동료들이 참여했다. 딘딘은 4번 트랙 ‘모닥불’에 랩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이홍기는 “가이드 녹음을 생각했을 때 제일 친한 친구인 딘딘이 떠올라서 작업실로 와달라고 했다. 그때 딘딘이 랩을 하는 것을 처음 봤다. 그런데 너무 잘하고 곡과 너무 잘 어울려서 피처링까지 부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홍기는 이어 곡 후반부에 딘딘이 소리 지르는 부분이 나온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모닥불’은 이홍기가 지쳐있을 당시 떠나고 싶을 때 만든 곡이라고 한다.

‘두 앤 두’는 18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