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프듀 48’하며 치타의 매력에 푹 빠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FT아일랜드의 보컬 이홍기가 “Mnet ‘프로듀스48’을 하면서 치타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제일라아트홀에서 열린 이홍기의 두 번째 솔로 앨범 ‘DO n DO'(이하 ‘두 앤 두’)’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이홍기는 ‘프로듀스48’에 치타와 함께 연습생들의 선생님으로 출연했다. 그는 “촬영 당시 치타에게 ‘오빠가 솔로 앨범 준비 중인데 너랑 하고 싶다. 내가 트랙 만들어서 가져오면 해볼래?’라고 제안했고, OK를 받았다. 그 이후 트랙을 만들어왔다”고 했다.

이홍기는 이후 “치타랑 매일 매일 가사, 멜로디 라인, 훅 라인, 편곡 등 모든 작업을 같이 했다”며 “이 노래에 대한 애착이 굉장히 강하다. 너무 독특하지만 신나고 남녀가 밀당하는 느낌의 내용으로, 너무 좋아하는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홍기와 치타가 함께 한 곡은 ‘I AM’이며, 선공개곡이다.

‘두 앤 두’는 18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