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오랜 이별’ 임주환♥장희진, 8년 연애史로 끌어낼 현실 공감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임주환과 장희진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 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배우 임주환과 장희진이 ‘KBS 드라마 스페셜 2018’의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을 통해 불안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오랜 연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뜨겁게 사랑했던 과거, 미지근해진 현재,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이별의 과정을 보여주면서 정서적 울림을 전하고 공감을 끌어내겠다는 각오다.

‘이토록 오랜 이별’의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열렸다. 배우 임주환, 장희진과 송민엽 PD가 참석했다.

‘이토록 오랜이별’은 지난해 KBS 단막극 극본 공모에 당선된 김주희 작가가 선보이는 새 작품으로 8년째 장기 연애 중인 출판사 편집자와 소설가의 사랑과 이별을 현실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임주환이 첫 소설 이후 오랫동안 작품을 완성하지 못하고 일과 사랑 앞에서 자격지심만 남아버린 소설가 배상희 역을 맡았다. 장희진은 일도 연애도 성실한 6년 차 출판사 편집자이자 배상희와 8년째 연애 중인 정이나를 연기한다.

송민엽 PD는 “연애를 해봤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요소를 현실적으로 담아내려고 노력했다. 임주환, 장희진 두 배우와 만나서 대본 리딩이라기 보다는 대화를 나누고 캐릭터들을 얘기하고 수정하면서 굉장히 즐겁게 작업을 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애착이 많이 가는 작품”이라고 밝혔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에서 일과 사랑 앞에 자격지심만 남아버린 소설가 배상희 역을 맡은 배우 임주환./ 사진제공=KBS

임주환은 “많은 드라마가 설정된 스토리를 보여주지 않나. 이 작품은 스토리보다는 어느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사랑과 이별, 감정의 예민함이 담겨 있었다”며 “대본을 읽으며 너무 괜찮다고 느꼈고 많은 분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토록 오랜 이별’은 캐릭터들이 주고 받는 감정이 주가 되고 그 감정들을 시청자들이 보고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다. 그 부분을 높게 샀다. 배우가 좋은 대본이 있으면 참여하는 게 욕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주환과 장희진은 2011년 MBN 드라마 ‘왓츠 업’ 이후 7년 만에 같은 작품에서 만났다. 장희진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임주환의 캐스팅”이라며 “8년 연애를 한 설정이다 보니 낯선 배우보다는 친한 배우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참여했다. 호흡이 너무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주환 역시 “예전에 ‘왓츠업’을 하면서 장희진에 대해 알았던 건 키도 크고, 차가운 이미지였다. ‘이토록 오랜 이별’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잘 안어울 릴 거라 생각했다. 이런 비주얼로 지지부진한 남자친구와 8년이나 사귈지 의문이었다”며 “남자친구가 지지부진하게 연애 생활을 끌고 가면 단번에 돌아설 것 같은 외모였다. 촬영을 하면서 생각이 바뀌었다. 정말 정이나 같았다. 눈빛에서 진정성이 느껴져 많이 편했다. 나도 (장)희진 씨의 연기에 맞춰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에서  6년 차 출판사 편집자이자 배상희와 8년째 연애 중인 정이나 역을 맡은 배우 장희진./ 사진제공=KBS

장희진은 “우리 작품은 여백이 있는 드라마다. 근데 그 여백이 지루하거나 허전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이토록 오랜 이별’을 찍으면서 시청자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여백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표현이 된 것 같다”며 “두 주인공이 맞닿아있는 감정에 쓸쓸함도 있고 함께 있음에도 느껴지는 외로움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임주환은 “희진 씨 말에 보태자면 여운이 조금 남을 거다. 대부분의 드라마는 캐릭터의 대사가 끝나면 바로 다음 장면으로 넘어가는데 ‘이토록 오랜 이별’은 대사 후 표정에서 나오는 여운이 있다. 느낌적인 울림이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우 임주환(왼쪽)과 송민엽PD, 배우 장희진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송민혁 PD는 “우리 드라마는 화려하지 않다. 가능하면 담담하게 담아내려고 신경 썼다. 우리가 일상에서 생활하는 공간들 위주로 구성하려고 했다. 대사를 하는데 갑자기 들판에 가 있거나, 골목길에 가 있거나 그렇지 않다. 항상 생활하는 공간인 집, 직장, 친구들을 만나는 공간이 나온다. 그게 우리 드라마의 특징이다”고 이야기했다.

임주환은 “많이 시청해달라고 말하는 것에 대해  많은 생각이 든다. 요즘 드라마에 대한 평가가 시청률로 판단되기 때문에 안타깝더라”며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 드라마를 통해 옆에 있는 사람이 더 애틋하게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장희진은 “작품의 제목에 이별이 들어가지만 시청자 분들은 이별하지 않기 위해 노력을 했으면 좋겠다. 당연하게 생각한 관계여서 소홀해졌다면 우리 드라마를 보고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해 웃음을 안겼다.

‘이토록 오랜이별’은 오는 19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