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오랜 이별’ 장희진 “임주환, 여배우 돕는 배우인 지 몰랐다 새 매력 발견”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임주환(왼쪽)과 장희진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여섯 번째 작품 ‘이토록 오랜 이별’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배우 장희진이 임주환의 새로운 매력을 밝혔다.

‘이토록 오랜 이별’의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임주환, 장희진과 송민엽 PD가 참석했다.

이날 장희진은 친분이 있는 임주환과의 작업에 대해 “‘왓츠 업’에서 처음 만났는데 그 드라마 안에서는 서로가 라이벌이어서 대립된 관계였다. 그래서 그런지 (임)주환 오빠가 여배우를 도와주는 배우인지 몰랐다”며 “같이 촬영을 해보니까 제가 잘 나올 수 있는 방식이 있으면 다 맞춰서 해주더라. 남자 배우들도 멋있게 나오려고 노력해서 그런 부분을 배려하기 힘든데 길게 봤지만 새롭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 선택 이유 중 하나가 임주환의 캐스팅이었다”며 “8년 연애를 한 설정이다 보니 낯선 배우보다는 친한 배우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주환 오빠의 캐스팅 소식에 작품에 출연했다. 저도 오랜 연애의 경험이 있어서 공감이 많이 됐고 호흡은 당연히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이토록 오랜 이별’은 오는 19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