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vs손호준, 맞대결?…정장 차림으로 ‘웃음기 1도 없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소지섭이 J인터내셔널을 급습한다.

18일 방송될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김본(소지섭)이 완전 무장한 채 진용태(손호준)가 있는 J인터내셔널을 습격한다. 두 사람이 결국 맞대결을 펼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앞서 김본과 진용태는 고애린(정인선)을 사이에 두고 날선 기 싸움을 벌였다. 은근한 질투와 경계심으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티격태격한 모습이 코믹하게 펼쳐졌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J인터내셔널을 급습한 김본과 초조함이 역력한 진용태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김본의 검은 정장 차림은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음을 의미해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급습 1초 전, 총구를 문에 겨눈 김본은 요원의 예리한 눈빛을 빛내며 방 건너 상황에 모든 집중을 기울이고 있다. 이어 모래시계를 면밀하게 살피고 있어 이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휴대폰을 들고 누군가의 연락을 초조하게 기다리는 진용태 모습도 포착됐다. 진용태 특유의 허세와 여유로움이 사라져있어 그의 신변에 문제가 생겼음이 감지된다.

지난 방송에서 진용태는 김본의 위장신분을 밝혔다. 김본 또한 진용태의 신상을 재조사 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18일 오후 10시 15, 1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