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정유미와 루머 모두 거짓, 내 명예와 가정이 걸렸다…고소 예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영석 PD / 사진=텐아시아DB

CJ E&M 소속 나영석 PD가 자신과 관련된 악성 루머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나영석 PD는 18일 오후 “‘알쓸신잡3’에서  전영광 작가님의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한 건은 제작진의 잘못”이라며 “제가 책임지고 작가님께 적절한 사과와 보상 방법을 논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배우 정유미와의 악성 루머에 대해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라며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나영석 PD는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라며 “.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한탄했다. 그는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하 나영석 PD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나영석 PD입니다.

저는 현재 차기 프로그램 장소 답사차 해외 체류 중입니다. 늦었지만 두 가지 건에 관하여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알쓸신잡3> 관련하여 전영광 작가님의 사진을 저희 프로그램에서 무단으로 도용한 건입니다.

이것은 명백히 저희 제작진의 잘못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제가 책임지고 작가님께 적절한 사과와 보상 방법을 논의할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 한번 지면을 빌려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둘째.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건입니다.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입니다.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입니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습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