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두 번째 에피소드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깨어진 거울’…주인공 윤해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사진제공=SBS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이 오는 20일 9회부터 애거서 크리스티의 ‘깨어진 거울’을 한국판으로 재구성해 방송한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깨어진 거울’은 그동안 여러 차례 영화화된 명작으로, 유명 배우 마리나 그레그가 개최한 자선 행사에서 손님이 독살된 사건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후에도 살인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자, 마리나 그레그와 같은 마을에 살고 있던 작가이자 추리의 여왕 ‘미스 마플’이 나서 범인을 찾아낸다. 1960년대에는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애거서 크리스티의 ‘깨어진 거울’을 원작으로 한 영화에서 마리나 그레그를 맡아 화제가 됐고,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는 윤해영이 이를 연기한다.

제작진은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첫 번째 에피소드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움직이는 손가락’을, 이제부터 펼쳐질 두 번째 에피소드는 ‘깨어진 거울’을 원작으로 한다”면서 “우리 작품은 미스 마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서사를 중심에 두고 애거서 크리스티 원작의 에피소드가 한 편씩 펼쳐지는 구성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을 보시면서 원작이 어떻게 각색되었는지, 원작의 등장인물들은 얼마나 바뀌었는지, 그리고 범인은 원작과 같을지 아니면 달라질지 등에 관심을 가지고 추리게임에 동참한다면 재밌을 것”이라고 했다.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하는 작품이다.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절망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뛰어난 추리력으로 주변인들의 사건까지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인간 본성을 돌아보게 만드는 휴머니즘 가득한 추리극으로 오는 20일 오후 9시 5분 9화~12화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