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장기하와 얼굴들’의 고통 이해…레강평은 해체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레강평의 스컬(왼쪽부터), 하하/사진제공=성신여대 교양학부

레게 그룹 레게 강 같은 평화의 하하가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고통을 충분히 이해를 하지만 너무 아쉽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오목로 드마리스 목동점에서 열린 레게 그룹 레게 강 같은 평화(스컬, 하하, 이하 레강평)의 정규 앨범 ‘No Proble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8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해체 소식을 알렸다. 하하는 “너무 안타까운 소식이다”라며 “저희 레강평은 꾸준하게 계속 음악을 이어가려고 한다. 도전과 발전을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No Problem’에 대해서도 “미니 앨범으로 내려고 하다가 스컬의 작업량이 점점 늘면서 정규로 바뀐 것”이라고 덧붙였다. ‘No Problem’은 스컬&하하가 레강평으로 이름을 바꾼 후 처음으로 발매하는 첫 정규 앨범이다. 앨범에는 총 10곡이 수록됐으며, 타이틀곡은 ‘We Can Love Again’이다.

레강평은 오는 20~21일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단독 콘서트 ‘성장기 콘서트, 레게자식 출생신고’를 개최한다. 콘서트에는 김종국, 별, 10cm, 매드클라운, 다이나믹듀오, 쿤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레강평의 ‘No Problem’은 18일 정오에 모든 음원 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