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연, ‘복숭아’로 데뷔 “차세대 트로트계 큐티·섹시 아이콘 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박성연 ‘복숭아’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엠비케이엔터테인먼트

트로트계의 큐티 섹시 아이콘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가수 박성연이 첫번째 싱글 앨범을 발표했다.

박성연의 데뷔곡 ‘복숭아’는 그룹 여자친구의 ‘귀를 기울이면’ ‘너 그리고 나’ ‘시간을 달려서’ , 다이아 ‘그 길에서’, 아스트로의 ‘숨가빠’ 등 수많은 인기 아이돌들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히트메이커 작곡가 이기용배의 첫번째 트로트 곡으로 의미가 있다. 여기에 모모랜드의 ‘뿜뿜’, EXID의 ‘위아래’, 티아라의 ‘보핍보핍’ 등을 작곡한 히트곡 제조기 신사동호랭이가 참여해 박성연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힘을 보탰다.

‘복숭아’는 달콤하고 향긋하지만 못내 수줍음을 가진 과일 복숭아처럼 사랑을 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은 곡이다.특히 핑크빛 순정, 큐티 섹시, 겉은 까실까실 속은 물렁물렁 복숭아의 특징을 잘 비유해 사랑에 푹 빠진 여자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 특징인 곡이다. 이번 싱글 앨범에는 ‘복숭아’의 댄스버전과 오리지널버전 두가지가 수록됐다.

한편, 차세대 트로트 요정을 꿈꾸는 박성연은 오는 20일 ‘MBC 쇼!음악중심’에서 데뷔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