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X송새벽, OCN ‘빙의’ 출연 확정…영매∙형사의 ‘코믹 스릴러’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고준희, 송새벽/사진제공=각 소속사

OCN 새 오리지널 ‘빙의’(연출 최도훈, 극본 박희강)에 송새벽과 고준희가 출연한다.

‘빙의’는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촉’이 뛰어난 반전매력 형사와 영매의 운명을 안고 태어났지만 누구보다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한 인물이 기막힌 인연으로 만나게 되는 내용이 담긴다. ‘빙의’라는 소재에 두 남녀의 유쾌한 웃음과 휴먼스토리가 더해진 ‘코믹 스릴러’를 예고했다.

송새벽은 다소 불량스러운 외모와 거친 입담을 갖고 있는 강력계 형사 ‘강필성’역을 맡는다. 게으르고 거칠지만 촉이 뛰어난 인물로 겉모습과 달리 속정이 깊고 마음이 여린 캐릭터다. 고준희는 강한 영적 기운을 갖고 태어난 영매 ‘홍서정’을 연기한다. 홍서정은 자신의 특별한 영매 능력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세상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외롭게 살아간다. 하지만 발끈할 때면 촌철살인 언변을 쏟아내는 독특한 4차원 캐릭터다.

극 중 강필성은 담당 지역에서 벌어진 사건을 수사하던 중 홍서정을 운명처럼 만나게 된다. 홍서정은 강필성이 특별한 영혼을 가졌음을 느끼고 관심을 갖게 된다. 묘하게 끌리는 두 사람이 각자의 숨은 능력으로 함께 사건을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빙의’ 제작진은 “배우 송새벽과 고준희, 그리고 ‘빙의’라는 소재가 만나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과 함께 따뜻한 재미와 유쾌함이 공존하는 이야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빙의’는 2019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