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이선빈 “활 쏘기+승마 반복 연습…말타는 장면 없어 아쉬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빈/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선빈이 영화 ‘창궐’에서 완벽한 활쏘기 액션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창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성훈 감독과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이선빈, 조달환이 참석했다.

이선빈은 박 종사관(조우진)의 누이 덕희로 분해 야귀떼를 물리친다. 극 중에서 활을 자유자재로 다룬다.

이선빈은 “감독님이 습관처럼 나오는 자연스러운 활쏘기를 원했다. 반복 연습밖에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말을 타면서 활 쏘는 것도 정말 열심히 연습했는데 한 번도 안 나왔다. 감독님에게 검사까지 받았는데 찍지도 않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세상, 조선의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장악하려는 병조판서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