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X임세미X성주, ‘킹스백 작전’ 공중분해 1초 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에서 킹스백 작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7일 오후 10시 방송될 ‘내 뒤에 테리우스’ 13, 14회에서는 킹스백 작전 아지트에 침입자가 발생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김본(소지섭), 유지연(임세미), 라도우(성주)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근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CCTV를 주시중인 김본의 표정이 심상치 않은 상황이 발생했음을 직감하게 한다.

이에 방산로비를 행하는 J인터내셔널 진용태(손호준)일지, 아니면 끊임없이 김본을 추적중인 NIS(국정원) 부국정원장 권영실(서이숙)일지 킹스백 아지트에 문을 두드린 자를 향한 궁금증이 모아진다.

킹스백은 문성수 전 국가안보실장의 암살 배후를 밝히고 사라진 그의 가방을 되찾는 것이 목표로, 유지연 팀장의 주도로 개시된 작전이다. 후배 라도우와 함께 킹스백 가방샵을 위장지부로 둔 이곳은 옛 동료 김본과의 공조로 검은 세력의 실체를 거침없이 파헤쳐 가고 있다.

전설의 요원 김본을 비롯해 NIS(국정원) 엘리트 요원 유지연과 해킹 천재 전산 요원 라도우까지 어벤져스급 군단은 점점 진실을 향해 다가서고 있다. 이번 방송에서는 국정원 요원들의 견고한 보안의 벽을 깨부순 침입자의 정체와 접근 경로가 흥미를 자아낼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