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수정, “아나운서 시절 월급 30만 원, KBS 매점 장부 때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강수정이 아나운서 시절 식탐으로 인해 월급을 30만원 받은 적이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18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여걸식스 동창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 뉴이스트W 종현과 함께 지석진, 이혜영, 강수정, 정선희, 현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최근 이태원에서 열린 녹화에서 강수정은 월급까지 탕진한 어마어마한 식탐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월급 30만원의 주범은 KBS 매점 장부였던 것. 강수정은 “KBS 매점에서 물건을 사면 월급에서 공제가 된다”며 못말리는 식탐을 털어놨다. “최은경은 월급이 천원 대 였다더라”며 물귀신 작전을 펼쳐 웃음을 폭발시켰다.

여걸 멤버들의 쏟아지는 ‘강수정 식탐 증언’에 결국 강수정은 “야심만만을 진행했을 당시 식사시간이 되면 강호동이 내 대기실로 왔을 정도”라며 남다른 식탐을 인정했다.

또한 결혼 후 홍콩에서 생활하고 있는 강수정은 ‘남편 재벌 2세설’과 ‘해외 도피설’ 등 항간에 떠돌고 있는 소문에 대해서도 솔직한 이야기를 밝힐 예정이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