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펜뮤직’ 이상호 RBW 이사, “음악 시장, 신인 작곡가들에겐 더 어려워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상호 RBW 이사가 17일 서울 아현동 뮤지스땅스에서 열린 ‘오펜뮤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최근 음악 시장에 대해 설명했다. / 사진제공=CJ ENM

이상호 RBW 이사 겸 작곡가가 “요즘 음악 시장은 신인 작곡가들에게 더 살아남기 힘들게 됐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아현동 뮤지스땅스에서 열린 ‘오펜뮤직’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백호 뮤지스땅스 소장, 서용배 작곡가,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 홍단비·양영훈 ‘오펜 뮤직’ 1기 대표 작곡가도 참석했다.

‘오펜 뮤직’은 CJ ENM의 신인 대중음악 작곡가 발굴 육성 프로젝트다. CJ ENM은 최근 4년간 200억원을 투자해 신인 드라마, 영화 작가를 육성해왔다. 지난 2월 단막극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스테이지’도 이 프로젝트의 일환이었다. 남궁 팀장은 “‘오펜 뮤직’은 이 사업을 확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호는 “가수들이 정규 앨범보다는 싱글이나 미니 앨범 위주로 내다 보니 신인 작곡가들이 신곡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예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그런 친구들에게 제가 가진 인프라를 활용해서 지원해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오펜 뮤직’의 프로그램을 통해 음원으로  제작된 창작곡 중 우수곡은 CJ ENM의 음악 사업 브랜드인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 OST, 소속 레이블 아티스트의 음원 등으로 출품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