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박민지 “내 얼굴 보고 섬뜩함 느낄 수 있을까 걱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민지,여곡성

배우 박민지가 1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민지가 공포 영화 ‘여곡성’에 캐스팅 됐을 때 이미지 때문에 걱정을 했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여곡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서영희,손나은, 이태리, 박민지와 유영선 감독이 참석했다.

박민지는 “‘여곡성’에 출연하게 됐을 때 새로운 기분이었다”라며 “제 자신이 밝고 재미있는 이미지라고 생각했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 때문에 설레고 욕심났다”고 말했다.

이어 “해보지 않았고,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이기 때문에 관객들이 제 얼굴을 보고 섬뜩함을 느낄 수 있을까 걱정도 했다”며 “감독님을 믿고 따라갔다.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11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