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손나은, 공포물로 스크린 데뷔 “부담감 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나은,여곡성

에이핑크 손나은이 17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여곡성’의 손나은이 공포물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7일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여곡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서영희,손나은, 이태리, 박민지와 유영선 감독이 참석했다.

손나은은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공포 영화를 택했다. 이에 대해 “한 번 쯤 도전해보고 싶었다. ‘여곡성’을 함께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담감이 컸다. 걱정도 했었는데 감독님께서 많이 도와주셨다. 공포와 관련한 영화나 책을 많이 공유해 주셔서 잘 준비 할 수 있었다. 감독님, 스태프, 선배님들의 도움으로 공포 영화지만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11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