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야 “삼촌 김종국, ‘아티스트’ 보고 센 언니 콘셉트 잘 어울린다고 칭찬”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소야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Artis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소야가 ‘김종국 조카’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소야의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7일 오전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렸다.

이날 소야는 “올해 1월을 시작으로 솔로 가수의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솔로 가수의 모습을 보기 보다 삼촌(김종국)의 이름이 더 우선이 됐다”며 “저의 음악이나 가수로서의 모습을 보기 보다 수식어에 맞는 모습을 봐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건 제가 활동을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린다면  수식어는 자연스럽게 솔로 가수 소야로 바뀔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야는 “얼마 전 사촌 언니 결혼식에서 삼촌을 만났다. 삼촌에게 ‘아티스트’ 영상을 보여줬는데 굉장히 좋아했다. 삼촌이 개인적으로 ‘오아이스’ 콘셉트를 좋아했고 스타일링을 칭찬했는데 ‘아티스트’에서 보여주는 센 이미지 어울란다고 따뜻한 조언을 해줬다”고 이야기했다.

소야의 신곡  ‘아티스트(Artist)’는 소야가 자신은 물론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오랫동안 꿈꿔왔던 바람들이 마법처럼 이루어지길 소망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로 오늘(17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