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만 ‘여우각시별’ 괴한으로 깜짝 등장… ‘미션’과는 다른 모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우각시별’ 윤주만/ 사진제공=플라이업

배우 윤주만이 또 한 번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수연(이제훈 분)과 서인우(이동건 분)의 과거 악연의 주인공으로 깜짝 등장해 짧은 순간에도 미친 존재감을 발산한 것.

극 중 윤주만은 서인우를 찾아 해하는 괴한으로 등장했다. 서인우를 납치하던 중 뒤따라온 이수연이 거슬려 일부러 팔과 다리가 부러질 정도의 사고를 냈다.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이수연을 방치하고, 도망친 서인우를 뒤쫓았다. ‘웨어러블 팔’에 얽힌 과거 사건의 주요 인물로 맹활약을 펼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분노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강한 인상의 비주얼부터 다소 격한 언어 사용에 폭력까지 휘두르는 등 거친 느낌의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다시 한 번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처럼 윤주만은 극의 중심이 되는 사건에 직접적으로 연관된 인물을 맡아 짧은 순간이지만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에 녹아 든 모습으로 핵심 인물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등을 함께한 신우철 감독과의 의리를 지키며 이번 작품에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는 후문.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신뢰 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윤주만이 계속해서 보여줄 더욱 다양한 모습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