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조이현, JYP와 전속 계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이현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17일 신인 배우 조이현과의 전속 계약 체결 사실을 알렸다.

지난해 웹드라마 ‘복수노트’를 통해 데뷔한 조이현은 이후 KBS 2TV ‘마녀의 법정’과 웹드라마 ‘썰스데이 시즌3’에 출연했다.

어반자카파 조현아의 ‘그대 떠난 뒤’, 2PM 우영의 ‘뚝’ 뮤직비디오에서도 연기를 펼쳤다. 뿐만 아니라 KB국민카드와 SBS의 캠페인 모델로 활동하는 등 광고계에서는 스타로 인정받고 있다.

조이현은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뮤지컬과를 거쳐 경희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입학한 준비된 신예다. 2016년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발탁된 뒤 전문 트레이닝을 받으며 연기 역량을 키워 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조이현은 오랜 연습생 기간 동안 한결같은 태도로 연기 공부에 매진했다”며 그의 성실함을 높이 샀다.

이어 “독특한 얼굴과 뛰어난 캐릭터 표현력이 큰 장점이다. 그간의 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판단해 전속 계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배우로서 입지를 넓혀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JYP엔터테인먼트에는 송하윤, 윤박, 이준호, 최우식, 배수지 등 대세 배우와 더불어 신예은, 박규영, 장희령 등 신인 배우들이 포진해 있다.

조이현은 현재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에서 ‘김세정’ 역을 맡아 신은수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신은수(유영선 역)에게 늘 힘이 되어주는 친구 역할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