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송하윤, 검찰 재수사…누명 벗고 행복 찾을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사진제공=MBN, 드라맥스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송하윤이 검찰의 재수사를 받게된다.

오는 17일 방송될 ‘마성의 기쁨’ 13회에서는 주기쁨(송하윤)이 ‘민형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서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된다. 그가 민형준(이정혁)을 죽였다는 누명을 벗을 기회이기도 하지만, 전 소속사 대표인 김범수(정수교)가 또 다른 계략을 꾸미고 있는 터라 과연 주기쁨이 억울함을 벗을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검찰에 출두한 주기쁨은 민형준의 팬들로부터 봉변을 당한다. 주기쁨이 민형준을 죽였다고 굳게 믿고 있는 팬들은 주기쁨을 향해 쓰레기를 던지며 악담을 퍼붓는다. 홀로 검찰에 나온 주기쁨은 과연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재조사를 마친 검찰은 드디어 주기쁨의 재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기쁨이 민형준의 죽음의 그림자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지, 또 김범수 대표가 꾸며놓은 덫을 피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마성의 기쁨’ 관계자는 “13회에 깜짝 놀랄 재수사 결과가 발표되는 등 빠른 전개가 이어질 것”이라며 “클라이맥스를 앞두고 있는 ‘마성의 기쁨’의 변곡점이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고 예고했다.

‘마성의 기쁨’은 네 남녀 주인공의 본격적인 러브라인과 함께 주기쁨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사건의 실마리가 풀려가며 자체 최고 시청률 2%가 넘는 등 탄탄한 시청층을 확보하고 있다. 13회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