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김용만X’브레인 서바이버’ 제작진 뭉쳤다…정통 퀴즈쇼 부활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이 오는 17일 새 퀴즈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을 내보낸다.

‘대한외국인’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방송됐던 MBC ‘브레인 서바이버’ 출신 제작진이 만든 퀴즈 프로그램이다.  ‘브레인 서바이버’는 방송 당시 김용만이 진행을 맡아 국민 퀴즈쇼로 인기를 얻었다. ‘대한외국인’ 제작진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퀴즈의 긴장감과 흥미로운 토크를 결합한 정통 퀴즈쇼를 부활시키겠다는 각오다.

‘브레인 서바이버’의 MC를 맡았던 김용만이 이번 ‘대한외국인’의 진행을 맡는다. 박명수 또한 ‘대한외국인’에서도 의외의 퀴즈 실력과 입담으로 한국 출연진 팀의 팀장 역할을 해낼 예정이다.

‘대한외국인’은 총 6가지 종류의 퀴즈로 구성된다. 글자를 조합해서 단어를 더 많이 만들어야 하는 ‘창문퀴즈’, 한글의 ‘초성퀴즈’, 한국어 실력을 테스트하는 ‘듣쓰말 퀴즈’, 그림을 보고 맞히는 ‘액자퀴즈’, 그리고 한국의 정치, 사회, 역사, 문화에 대한 상식을 확인하는 ‘상식퀴즈’, 5초안에 5가지를 대답해야 하는 ‘5퀴즈’가 그 6가지이다. 정치, 사회, 시사, 역사, 문화, 상식, 언어 등 다방면의 걸친 한국의 모든 것을 묻고 답하는 퀴즈쇼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한외국인’은 한국인보다 한국에 대해 더 잘 아는 외국인들과 한국인이 한국에 대한 퀴즈를 맞히는 형식으로 승리를 예측하기 힘든 승부를 펼친다. 여기에 10명의 외국인들이 한국생활을 하며 겪었던 일화와 한국과는 다른 자신의 국가 문화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며 토크쇼의 재미까지 더한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