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적절한 관계 유지를 위한 비밀에 관한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진웅,송하윤,이서진,김지수,염정아,이재규 감독,윤경호,유해진,완벽한 타인

배우 조진웅(왼쪽부터), 송하윤, 이서진, 김지수, 염정아, 이재규 감독, 배우 윤경호, 유해진이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장 잘 안다고 생각하는 친구, 그 친구의 비밀까지 모두 아는 것이 관계 유지에 도움이 될까. 영화 ‘완벽한 타인’은 현대인의 필수품인 휴대폰을 소재로 인간 관계의 소통과 단절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완벽한 타인’은 40년 지기 고향 친구들이 커플 모임을 하는 동안 휴대폰으로 오는 전화, 메시지를 모두 공개하는 게임을 벌이는 이야기.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유해진 조준원

배우 유해진이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완벽한 타인’에서는 전화벨이 울릴 때마다 7명이 감춰왔던 비밀이 하나하나 밝혀진다. 이 감독은 “나이를 불문하고 스마트폰 없이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 됐다”며 “영화에서 휴대폰으로 인해 발생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생긴다”며 “그 웃음을 통해 자신의 삶을 반추하고 위로했으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또한 “휴대폰은 가장 친밀한 생활 밀착 기기면서도 사람 간의 삶을 단절시키는 도구이기도 하다”며 “영화를 보고 난 후 휴대폰으로 인한 관계과 소통, 왜곡에 대해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이야기의 대부분은 모임 장소인 석호(조진웅)와 예진(김지수) 부부의 집에서 발생한다. 이 감독은 “공간은 다양하지 않지만 다이내믹하게 보이도록 애썼다”고 설명했다.

유해진이 보수적인 성격의 변호사 태수 역을 맡았다. 그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웃음과 감동의 요소들이 적절히 들어가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유해진은 애드리브인 듯한 맛깔스런 대사로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그는 “소소한 웃음이 계속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현장에서 애드리브를 생각하기도 하고 다른 배우들과 상의해서 대사를 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성형외과 의사이자 고향 친구 모임의 주최자 석호 역을 맡은 조진웅.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염정아는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대본이 기발했다”며 “좋은 배우들과 연기했을 때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 기대했다”고 밝혔다. 염정아는 태수의 아내이자 문학에 빠진 가정주부 수현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시대 전업주부를 대표하는 역할이다. 누구나 수현 같은 삶을 살 수 있다”며 “가장 평범한 여자를 연기한다고 생각했다. 또 극 중 다른 친구들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조진웅은 고향 친구 모임의 주최자인 성형외과 의사 석호로 분했다. 그는 올해 ‘독전’ ‘공작’에 이어 세 번째 영화를 선보였다. 조진웅은 “흥행 성적보다 영화가 완성돼 관객을 만난다는 자체가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완벽한 타인’은 앞선 두 영화와는 또 다른 종류의 이야기여서 의미도 남다르다. 앞의 두 영화가 보고 소화시키는 데 시간이 걸렸다면 이 영화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공감됐다”고 자신했다.

배우 김지수는 극 중 ‘휴대폰 공개 게임’을 제안하는 예진을 연기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지수는 ‘휴대폰 공개 게임’을 제안한 정신과 의사 예진을 연기했다. 석호와 부부다. 김지수는 “연기하면서 많이 놓친 부분이 있는 것 같은데, 시나리오로 봤을 때보다 영화가 더 재밌게 나왔다”고 감상 소감을 밝혔다. 영화의 7명 주연은 남자 배우와 여자 배우 상관 없이 골고루 등장한다. 김지수는 “여배우가 설 자리가 없다는 얘기를 여배우들끼리 많이 한다”며 “‘완벽한 타인’이 잘 돼서 여배우들이 설 자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남자 배우들과 동등한 비중으로 연기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사랑꾼 레스토랑 사장 준모로 분했다. 최근 예능에서 활발히 활동한 그는 2003년 드라마 ‘다모’를 함께한 이 감독과 이번 영화를 선보인다. 이에 “오랜만에 영화를 찍어서 좋았다. 이 감독과 오래 전 인연이 있어 믿고 촬영했다. 같이 하는 배우들도 다 좋아서 저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동료들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능글맞은 성격의 캐릭터인데 평소에 나는 그렇지 못해 이번 연기가 도전이었다. 그래도 극 중 오래 결혼 생활을 한 다른 친구들과 달리 나는 나이 어린 세경(송하윤)과 신혼부부로 등장해서 그나마 쉽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송하윤,완벽한 타인

송하윤은 ‘완벽한 타인’에서 이서진과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송하윤은 준모의 아내이자 수의사 세경을 연기했다. 그는 최근 드라마 ‘쌈, 마이웨이’ 마성의 기쁨‘ 등을 통해 현실적인 연기로 주목 받았다. 송하윤은 청순한 외모와 사랑스러운 성격의 극 중 세경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이서진과 신혼부부로 등장해 풋풋한 케미를 발산한다.

윤경호는 다혈질의 백수 영배 역을 맡았다. 윤경호는 드라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에서 호연을 펼치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그는 “두 작품에서는 짧게 나왔다. 작품 시작부터 끝까지 나온 건 처음인데 이게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겠다. 정말 감격스럽다. 언제 또 이렇게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이서진,완벽한 타인

이서진은 레스토랑 사랑 준모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들은 실제로 영화의 ‘휴대폰 공개 게임’을 하겠느냐는 물음에 입을 모아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윤경호는 “감독님은 사람과 사람 사이에 고름을 짜낼 수 있는 게임이라는 교과서적인 얘기를 했지만 나는 반대한다”고 말했다. 극 중 게임을 제안하는 예진 역의 김지수도 “반대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서진은 “이런 게임의 발상 자체가 잘못됐다. 휴대폰 공개할 이유가 없다”고 단호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 감독은 “많은 분들이 게임을 해봤으면 좋겠다. 게임 후 어떤 아수라장이 펼쳐질지 궁금하다”면서도 “나는 안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감독은 “‘완벽한 타인’의 웃음 속에 숨겨진 진실을 관객들이 보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